홈 병무뉴스 > 정책속보

정책속보

병무청의 다양한 소식과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제공하는 공간입니다.

병무뉴스 정책속보에 대한표이며 제목, 작성자,작성일 ,조회수,첨부자료,부제목1,부제목2,부제목3,담당자 성명,담당자연락처,담당자이메일,엠바고에 대한내용을 제공
제목 병무청 자원 병역이행 모범병사 초청 격려
작성자 : 현역입영과 작성일 : 2017-09-26 조회수 : 2102
병무청(청장 기찬수)은 26일부터 29일까지 자원병역이행자 중 모범병사
    100여 명을 초청해 격려하였습니다.
  ○ 자원 병역이행 병사들은 국외영주권을 취득해 37세까지 입영연기 후
      병역이행을 회피할 수도 있으나 스스로 병역이행을 선택한 사람과
  ○ 병역판정검사에서 질병 등의 사유로 4급 보충역 또는 5급 전시근로역으로
      병역처분을 받아 현역으로 병역의무를 이행할 의무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자비로 질병을 치료하고 입영한 사람들이었다.
 
□  초청된 병사는 지난 해 입영한 자원 병역이행자로서 모범적인 군복무와
     공적을 인정받아 각 군 참모총장으로부터 추천받은 병사들이며, 특히
     이들 중 15명에게는 병무청장 표창이 수여되고 무주 태권도원 및 전주
     한옥마을에서 전통문화체험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되었습니다.


이번에 자원병역이행자 격려행사에 초청된
  ○ 최00(24세)상병은 “과체중(138kg)으로 사회복무요원소집대상이 되었지만,
      차상위 계층으로 그동안 국가의 도움으로 살아왔는데 군대에 가지 않으려
      하느냐 이번 기회에 살을 빼서 건강도 찾고 국가에 보답하는 사람이 되라는
      어머니 충고의 말씀에 6개월 동안 식이조절과 하루 6시간 운동한 결과
      95kg까지 감량에 성공해 입대하게 되었습니다. 군대에서 배운 차량운전
      실력이 전역 후 사회복지사로 활동할 때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쁩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 하00(21세) 상병은 “저는 재일교포 4세입니다. 한국인인지 일본인인지
     저의 정체성에 관심도 없이 살아왔습니다. 하지만 한국 대학에 진학하면서
     우리나라 사람의 정과 열정적인 힘에 매료되며 제가 한국인이었다는 생각을
     비로소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주위 친구들이 한 명씩 입대하는 모습을
     보며 같은 한국인인데 국외영주권자라는 이유로 입영을 하지 않나 고민한
     끝에 입대하게 되었습니다. 군 생활의 경험을 바탕으로 꼭 멋진 조종사가
     되어 재일교포인 나도 군대를 다녀온 대한민국의 남자이며 이를 통해 성공했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겠다.”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기찬수 병무청장은 격려사에서 “자원입대해 모범적으로 복무하고 있는 병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며 “공정하고 정의로운 병역문화 조성을 위해 자원 병역 이행자가
    우대받고 존중 받을 수 있는 정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 했습니다
.  <끝>
 
첨부파일 hwp 파일 170926-병무청, 자원 병역이행 모범병사 초청 격려 (173Byte, download : 235)
공지사항에 대한 다음글과 이전글의 제목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다음글 ▲ 병무청 세계한인회장대회 참여 병무행정 설명회 개최
이전글 ▼ 기찬수 병무청장 육군훈련소 현역병 입영문화제 참석 입영장정과 가족 격려
병무민원상담
  • 전화번호 1588-9090
  • 현재 페이지의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담당정보 :
  • 담당자명 :
  • 자료기준 :
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